오케이투어 · 캐나다 최대 점유율! 만족도 1위!!     연중무휴 · 오전 9시 - 오후 9시 (PDT) · 문의 604-893-8687 · 북미 무료전화 1-877-556-8687
Korean
English
예약조회
출발일 검색
1
록키 3박4일 (밴프숙박)
2
에메랄드 록키 3박4일
3
하와이 3박4일
4
우리끼리 소규모 록키 2박3일 (밴프숙박)
5
빅토리아 일일관광
6
옐로우나이프 오로라 캠핑카 투어 3박4일
7
나이아가라 일일관광 (소규모)
8
BEST 밴쿠버 시내투어
9
기차 록키 · 에드먼튼 4박5일
10
BC주 비경 여행 오카나간 · 해리슨 레이크 1박2일
SNS 참여하고 선물받기!
오케이투어 SNS
여행후기를 남겨주시면 가이드에게 큰 힘이 됩니다!
컴플레인의 경우 개선의 소리 게시판에 남겨주시면 최대한 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사] 오케이투어 단체 여행 성공적 재개
No. 3762
작성자
오케이투어
작성일
07 Jul 09:08
이메일
전화번호
조회수
2207
아이피
70*.**.**.**

BC주가 BC내 비필수 방문 허용이 포함된 활동 재개 3단계 가동을 지난달 말 선언함에 따라 BC주내 각 여행사들은 웹사이트 등을 통해 관광객 모집을 다시 시작하고 있다. 하지만 여행 시작을 위해 호건 수상이 제시한 보건 지침은 그동안 여행 재개를 위해 충분히 대비하지 않았다면 쉽게 시작 할 수 없는 것으로 대부분의 업체가 여행 제재가 풀렸음에도 바로 투어를 시작하지 못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한인 최대 여행사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오케이투어에서 캐나다 한인 여행사 최초로 지난 7월 3일 성공적인 단체 여행을 재개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오케이투어 담당자에 따르면 해당 투어는 35명 정도의 학생 여행객으로 구성된 팀이며 밴쿠버 시내, 캐필라노 서스펜션 브릿지, 퀸 엘리자베스 공원, 오카나간 호수, 헬스 게이트 등 BC주의 주요 관광지중 현재 여행이 가능한 지역들을 5박 동안 진행하는 투어라고 한다.





오케이투어에서는 이번 투어를 진행하기 위해 다각도로 많은 준비를 하였는데 우선 차량 내 신선한 공기 공급 및 원활한 환기를 위해 2019년 출시한 최신형 55인승 대형 버스를 이용하였고 그 중 33개 좌석을 투어객들로 배치하여 서로간의 간격을 둠과 동시에 차량 내에서는 전원이 항상 마스크를 쓰도록 하였다. 





또한 비접촉식 열감지 온도계를 구비하여 수시로 참석자들의 온도를 체크 하였으며 상시로 핸드 세니타이져를 이용할 수 있게 충분한 위생 물품을 구비 하고 차량 내 시트와 손이 닿을 수 있는 모든 곳의 소독을 오전 오후로 진행했다. 

차량에 대해 만반의 준비를 하였지만 참석자들의 위생 의식이 충분하지 않다면 이번 투어는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었을거라 판단한 오케이투어 Peter 대표는 가이드, 드라이버를 비롯 모든 참석자들이 개인 위생과 투어 진행 중 지켜야 할 질서가 이번 투어의 핵심이라고 보고 참석자 전원이 안전하게 질서를 지킬 수 있도록 가이드 라인을 마련하고 교육하였다고 한다.





다소 어려울 수도 있는 엄격한 가이드 라인이 지켜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여 오케이투어 대표가 여행 중간 마다 직접 방문하여 규정을 잘 따르고 있는지 점검 하였다고 하는데 이렇게까지 하는 것에 대해 피터 대표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한인들로 구성된 단체 여행인 만큼 여행시 주변 이목을 끌 수 밖에 없는데 캐나다 사회내에서 우리 한국인들은 단체 여행을 진행하더라도 이렇게 안전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이밖에도 안전이 확보된 호텔에서만 숙박하며 식사는 식당 내부의 인원 제한을 지키기 위해 자유식으로 배정하고 적절히 배치하는 등 투어 전반에 걸쳐 빈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한다.

코로나 사태 이후 한인 최초로 출발한 단체 여행인 만큼 이번 투어의 성공은 비단 오케이투어만의 성공이 아닌 현재 침체되어 있는 캐나다내 여행 산업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출처 : 밴쿠버 조선일보 외 캐나다 한인 신문사 다수

공유하기
2
Reply
김희정 / 10 Jul 17:26  ×
우선 ok tour 재게 소식에 박수를 보냅니다.
전 미국 서부에 살고 지난해 6월 5박6일로 여행을 했습니다
아직도 캐나다를 잊지못해 저장되어 있는 사진을 보며 가이드분과 여행에 함께 하셨던분들을 떠올리며 힘든 이시기를 생각하니 그때가 참행복이었구나 새삼 느낍니다
몇년후 은퇴를 하게 되면 제일 먼저 캐나다 록키를 또 가자고 남편과 약속을 했고 지금 그때를 기다리며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Ok tour 모든 직원분들 힘내시길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
오케이투어 / 10 Jul 18:12
김희정님 응원 댓글 감사드립니다.

이 사태가 잘 마무리 되어 다시 한번 모시는 기회가 오기를 저희도 간절히 바랍니다.

항상 건강하세요~!